티스토리 툴바



일본 장례 문화


장묘관습의 이념적 토대가 되는 조상숭배 및 사자(死者)에 대한 관념은 일본과 우리나라가 매우 흡사하다. 한국의 경우 조상숭배사상은 유교의 영향으로 효의 이념과 결합하여 강화되었으나, 일본의 경우 불교의 영향으로 환생의 개념과 결합하여 관념적으로만 존재한다. 일본은 종교 문화 및 거주양식 등의 면에서 우리와 유사한 점이 많으므로 장묘관행이 흡사하리라는 예측을 낳으나, 철저한 법적 규제와 행정지도 덕분에 화장위주(약 99%)의 관행이 대부분을 차지한다는 점에서는 상당한 차이를 보인다.



일본의 경우 불교가 서민층으로 확산되면서 불교문화에서 임종 및 장례를 둘러싼 의식의 중요성이 점차 커지게 되어 장식불교(葬式佛敎)로 변모하는 과정을 밟는다. 이 과정에서 장식불교의 장례서비스는 서민층에게 크게 호응을 받아 불교의 신앙이 쇠퇴한 이후에도 사원 및 승려의 염불을 중심으로 장례의식이 계속 이루어지게 되었다.



明治政府는 강력한 행정력을 동원하여 장례 간소화 정책을 추진하였으며, 大正時代에는 새로운 장례의 풍속이 보급되기 시작하였다. 이는 告別式과 葬儀의 분리로 葬禮行列 즉 문상객들이 관을 따라 葬地까지 수행하는 관습을 폐지시켰다는 점이다. 그 이후에도 장례의 간소화 추세는 계속되어 민간에서 생활개선 동맹회가 조직되어 주류접대 금지, 답례품 폐지, 會葬者의 범위 제한 등 장묘절차의 자세한 부분에 이르기까지 간소화가 지속적으로 추진되었다.



1948년부터 '墓地 및 埋葬取締規則'을 제정하여 公營火葬場을 전국에 건설하면서 매장을 금지하고 화장을 장려하였다. 매장이나 화장된 유골에 대한 土葬은 지방 자치단체장의 허가를 받은 묘지구역 내에서만 가능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설치된 분묘 1기당 묘지면적은 도시주변의 경우 약 4-5m2가 많고, 지방의 경우 6m2 정도로 우리나라 묘지에 비해 차지하는 공간이 매우 작은 편이다. 또한 도시주변의 私設墓地를 금하는 대신 共同墓地를 도시계획의 일부로 도입하여 묘지의 共同化를 추진하였다. 일본의 묘지문화는 묘지에 대한 혐오시설의 인식을 떨쳐버리고 주변경 관을 살리면서 선인을 추모할 수 있는 장소로 활용될 수 있는 공원식 묘지를 적극 권장하고 있다.



최근에는 화장터는 물론이고 납골당도 만원이어서 시내 중심가에 엘리베이터가 설치된 고층 납골당 등 도심형 납골당이 등장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납골당의 면적을 줄이는 동시에 가족 합장 납골당의 설치를 검토하고 있으며 가능하면 유골을 산이나 바다 뿌리는 ‘자연장’을 권장하고 있다. 지난해 사망한 일본의 유명 여배우 사와무라 사다코(澤村貞子)는 생전에 자신의 집 창문에서 한눈에 보이는 사가미 천변에 자신의 뼈를 뿌려달라는 유언을 남겨 화제가 되기도 했다.



결국 일본의 화장비율이 크게 늘어난 데는 전통적인 관습에 기인한 부분도 있으나 정부의 강력한 화장 장려정책과 행정지도의 결과로 보는 것이 옳을 것이다. 埋葬 및 火葬葬取締法律이 제정된 이후 화장시설의 확대 및 現代化 노력을 일관되게 추진해 왔으며, 그 결과 화장에 대한 혐오관념을 크게 불식시킨 점이 화장제도 확대의 요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사회의 지도층 인사들에게 개혁정부의 행정력을 동원하여 이를 강제함으로써 일반 국민에게 장묘제도의 수용을 설득 추진한 점이 큰 효과를 발휘했다는 점은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



일본 장례식의 절차와 의례,격식

출생에서 사망으로의 이행은 몇 단계의 의식의 경과에 따라 행하여지고 확인된다. 내체와 영혼과는 따로 존재하는 것이고 영혼은 내체를 떠나 활동하는 것으로 생각되어지고 있지만 죽음은 그 영혼이 사영화하는 것으로 의식에 의하여 내체에서 분리되는 것이라고 일본인들은 믿어왔다.

이와 같은 내체와 영혼과의 분리를 확인하는 것이 죽음의 확정이기도 하지만 옛날로 거슬려 올라갈수록 그 기간이 길었다고 한다. 그러면 장례에 따른 제반의식을 간략히 소개하기로 한다.



①혼 부르기

임종 또는 숨이 끊긴 사람에게 주위 친척들이 어조로 그의 이름을 부르면서 육체로부터 유리되려는 혼을 멈추게 하거나 되돌아오게 하려는 것을 많은 지방에서 볼 수 있는데 이를 [곤요비(魂呼び;혼 부르기)]라 한다.

임종을 지킨 사람이 이미 고인이 된 사람의 이름을 부르는 것은 인정이라 볼 수 있지만 넋을 부르는 데는 적극적인 주술적 행위가 뒤따르기 마련이다. 사자(死者)의 혼을 불러 멈추 게 하고 소생시키려는 주술적 의식에는 대나무 통에 쌀을 넣어 사자의 귓전에서 흔들어 들려주는 방법도 있다.



②사수(死水)

일본에서는 사람이 죽으면 물을 먹이는데 이를 [마즈고노미즈(末期の水)]라 한다. 그러나 요즈음은 사람이 죽으면 그 가족이 나무젓가락에 탈지면을 감아 물을 적셔 죽은 사람의 입술을 적셔주는 것으로 대신한다.

옛날에는 유칸(ゆかん)이라 하여 죽은 사람을 미지근한 물에 넣어 씻어 주었는데 물은 햇빛이 비치지 않는 그늘진 응달에 흘려 보내는 것이 일반적인 관습이다. 또 수의 평상시와는 반대로 왼쪽을 앞으로 해서 여미고 북쪽으로 머리를 향하게 눕힌다.



③사자밥

죽은 것이 확인되면 곧바로 음식을 준비하여 사자의 베갯머리에 바치는데 이를 [마쿠라메시(枕飯)]라 한다. 이는 전국적으로 행해지고 있는데 경단을 만들어 바치는 지방도 있다. 이 때의 밥이나 떡은 일상생활에서 사용하고 있는 불이 아닌 따로 특별히 설치된 불로 만들어 내 밥이 남지 않도록 그릇에 수북히 담는다던가 떡을 만들 때에는 특별한 작법을 취하든가 한다.



④장례식

장례식 전날 밤 가까운 친척이나 친지들이 모여 사자와 함께 하룻밤을 지내는데 이를 [오쯔야(お通夜)]라고 한다. 최근에는 죽은 당일날 밤에 하는 경우가 많아졌다. 오쯔야에는 가까운 친척 이외에도 많은 사람들이 참석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본래는 사자와 더불어 금기생활을 빈소에서 보내는 유족으로 한정되어 있다.

일본의 장례식의 5할 정도는 지금도 자택에서 행해지며 참석자는 도쿄의 경우 1백50명 정도이다. 장례식의 평균비용은 2백8만엔(약2000만원)이다. 사람이 죽으면 그 집에서는 현관에 발을 뒤집어 달고 [기중(忌中)]팻말을 붙인다. 그리고 죽은 사람에게는 스님에게 부탁하여 [계명(戒名)]을 지어준다. 영결식은 장례식 사이나 후에 행하는데 영결식에 참석한 사람은 분향 또는 헌화한 뒤 유족들에게 애도의 말을 전하다.

사람의 죽음을 맞이하여 친척이나 이웃 또는 그 외 친지들로부터 고인의 영정에 바치는 물품이나 금전을 넓은 의미에서 [고덴(香典)]이라 하는데 액수는 이웃인 경우 3~5천엔, 동료, 친구인 경우에는 1만엔 정도라 한다.(1990년)

영결식 후 화장터에 가서 화장을 하고 화장한 뼈는 고쯔쯔보(骨壺;뼈단지)에 담는데 이때 젓가락으로 사람에서 사람으로 전해 담는다. 유골과 함께 귀가 다음 날 납골(매장)한다. 묘지가 정식으로 정해지지 않았을 경우나 멀어서 바로 갈 수 없는 경우에는 사원의 납골당에 일단 맡겨 두었다가 후일 매장하는 경우도 있다. 또는 최대 재일인 49일재까지는 집안 불단에 모셔두기도 한다.



⑤출관

출관할 때는 몇 가지 의식이 있는데 먼저 참석자가 식사를 한다. 본래는 가족만이 사자와 작별을 고하기 위해 식사를 하였으며 서서 먹는다 하여 다치하노메시(立飯;입석밥)라 불렀다.



⑥소원취소

소원취소란 장례식 당일이나 다음 날 생전에 사자가 기원하고 있었던 소원을 취소하는 의식이다. 출관시에 한 되 정도의 소금을 싼 종이와 흰 부채를 넣은 것을 릿칸호도키(立願解き)라 하는데 이를 지붕 위로 던지거나 부채 심을 떼어버리고 지붕에 던져 올리는 것 외에 그 밖에도 쌀을 먹는다던가 작은 돌멩이를 던져 찻잔을 깨는 일 등이 행해진다. 여기서 릿칸호도키라 함을 신이나 부처에게 소원을 기원한 것을 풀어버린다는 뜻이다. 또는 사자가 입었던 옷을 거꾸로 흔들면서 [기원합니다]라고 외치는 지방도 있다.



⑦화장

시체는 일반적으로 화장을 한다. 시체를 처리하는 방법으로는 일본에서는 매장(토장),화장, 풍장 등 세 가지가 있다.

옛날에는 매장이 주를 이루었지만 근년에 와서는 화장을 하는 것이 일반화되면서 매장은 후쿠시마현(福島縣)일부 등에 남아있을 뿐이다. 풍장은 가고시마현(鹿兒島縣),아마미(奄美),오기나와( 繩)등지에서 행해지고 있는 것을 볼 수가 있다.

화장을 하는 것은 역사적으로 보면 불교도래에 의하여 8세기경부터 시작되었을 것이라고 추정되고 있다. 불교 식으로 장례식이 행해지기 시작한 것은 헤이안시대 이후인데 신도에서는 죽음을 부정(不淨)한 것이라 하여 꺼리는 사고가 있어 서민의 장례식이 불교식으로 많이 행해지면서 묘지도 절의 부수(付隨)적인 것이 되었다.

기독교식이 행해지게 된 것은 메이지에서 다이쇼에 걸쳐서이고 꽃을 바치는 풍습도 이때부터 발생했다고 한다. 화장시 유족들이 소각로 앞 사체 옆에 기다리고 있다가 다시 유골을 수습하는 습관은 일 본인들만의 특징이라 할 수 있다.

한편 매장을 아직도 행하고 있는 지역에서는 희망할 경우 먼저 신청서를 제출해야 한다. 무덤을 팔 때 술을 마시면서 하는 습관이 많은데 이와 같은 술을 아나호리사케(穴堀り酒)라 한다. 무덤 파는 일이 끝나면 악령이 들어가지 않도록 괭이나 낫 등의 연장을 넣어두거나 그 자리를 나뭇가지로 가린다. 매장 후 집으로 돌아갈 때는 뒤를 돌아보지 않고 온 길을 피하여 다른 곳으로 돌아가거나 인가(人家)에 들리지 않는다는 점에서 알 수 있듯이 죽은 넋이 따라오는 것을 두려워하여 이와 같은 인습이 유래되었다고 한다. 한편 묘혈을 하는 데 사용했던 괭이 ,낫 등을 가지고 가지 않는 것도 이와 같은 이유 때문이라고 한다.



⑧묘

묘지를 구입하는 것은 [영대사용권(永代使用權)]을 얻는 것이다. 즉 묘지취득은 기한 없이 묘지를 빌린다는 것으로 묘지사용권의 상속이 인정되는 것을 말한다. 묘석(墓石)은 종교에 따라 다르지만 [각석탑형 삼단식(各石塔形 三段式)]이 일본식의 대표적인 형태이다.

최근에는 [○○家의 墓]와 같은 선조 대대로 이어져온 묘가 아니라 종교나 전통과도 벗어난 자유로운 묘를 세우는 사람도 늘고 있으며 죽어 그 재를 바다나 강가에 뿌리는 [자연장]을 희망하는 사람도 아직 소수이기는 하지만 생겨나고 있다.



⑨기일

옛날에는 사람이 죽으면 7일마다 공양을 했는데 현재는 7일재,35일재,49일재 3번 공양을 하는 것이 보통이다. 고인의 의복, 유품 등을 친척이나 친지에게 나누어주는 유품분매도 49일까지 마친다. 사람이 죽어 처음으로 맞이하는 오봉(お盆)을 [아라봉(新盆)]이라 한다. 오봉이라는 것은 7월 13~15일,3일간 선조의 혼령을 집안으로 모셔들이고 다시 보내는 의식이다.





⑩불단

사자영혼을 위한 공양의 제단으로 중앙에는 본존 또는 시조상(氏祖像)을 안치하고 위패를 세워 신에게 제를 올린다.





동북아의 돌연변이 천황이외는 모두 화장한다.



일본은 불교 문화로 인한 화장위주의 장묘 관행이 보편적으로 확산되어 있다.

보통 장례 기간은 3∼5일이 보편화 되었으며, 밤샘조문 없이 간소한 장례절차를 취하고 있다.

일본은 주거 공간의 협소하여 보편적으로 장례식장을 이용하고 있으며, 장례식장에서 장례를 치룬 후 아침에 고별식을 거행한다.

사망자가 발생하면 유족은 깨끗한 옷으로 갈아입고 1일(24시간)동안 유해를 지키는 행사를 한다.

향을 피우며 고인을 추모하는 행사는 화장장으로 운구 이동, 장례식장에서 가족친지만 모여 예식을 치른 후 화장장에서 화장을 한다.

화장이 끝난 후 유골을 대부분 집으로 운구하며, 좋은 날을 택하여 가족묘지 또는 마을 묘지에 납골시킨다.

49일까지는 1주일 단위로 스님을 집으로 초청하여 고인의 명복을 비는 행사를 한다.

49일째를 맞이하여 49제 행사를 갖고 이 때 방문객에 대해 집에서 감사편지를 보낸다고 한다.



유골은 산골하지 않고 매장하는 관습이 있으며, 가족 납골시설(납골묘 및 납골당)에 안치하고 있다.

납골묘는 기당2∼3평을 초과하지 않으며 납골당을 두는 것이 보통이다.

현행 일본의 묘지에 관한 법률은 환경위생의 관점에서 후생성 생활 위생국이 관할하는 '묘지 및 매장 등에 관한 법률'이 있다.

즉, 묘지의 경영허가에 관한 판단기준은 주로 '묘지 및 매장 등에 관한 법률'에 규정되어 있다.

따라서 현재는 묘지등의 경영허가는 도도부현지사가 정하는 규정에 따라 실시 되고 있다.

묘지를 경영하는 데 있어 필요한 부대시설-주차장, 관리사무소, 잔디밭, 휴게소-은 묘지와 동일한 부지안에 있으며, 관리상 혹은 사회 통념으로 볼 때도 일체의 시설로서 생각하는 한 묘지의 구역안에 포함된 것으로 본다.

매장 및 화장은 사망 및 사산후 24시간을 경과하지 않으며 실행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

단, 24시간 이내의 매장 혹은 화장 금지의 원칙은 전염병에 의해 사망할 경우, 전염병의 만연을 방지하는 관점에서 부적합 한 경우가 있어 예외를 인정하고 있다.



무연분묘의 개장에 대해서는 연고자가 알지 못한 사이에 멋대로 개장을 행하게 되면 종교적 평온의 보호 관점에서 생각할 때 문제가 있으므로 개장자는 신중히 수속하도록 요구되고 있다.

양로원 등의 사회복지시설에서 친척이 없는 노인등이 사망했을 때, 매·화장을 행하는 자가 없을 경우에는 노인복지법 등에 의해 조치를 취하며, 친척이 없는 사망자의 매·화장을 이웃이 행하였을 경우에 있어서 생활 보호법에 동법의 장제부조의 조치를 취하게 된다.

묘지 등의 경영주체에 관해서는 지방공공단체를 원칙으로 하며, 이것에 의하여 복잡한 사정의 경우라고 공익법인, 종교법인 등으로서 인정받고 있다.



묘지의 면적은 1개소당 약10헥타르이상으로 하며, 다만 소도시 묘지의 경우 총 소요면적이 10헥타르에 달하지 않을 경우나 납골당을 위주로 할 경우에는 예외로 한다.

묘소의 묘지 면적은 토지의 상황, 묘지의 종류 및 관리 경영의 편리를 고려하여 정하며, 묘소 면적을 3분의 1이하로 한다.

한 묘소의 면적은 4평방미터 이상으로 묘지 내의 통로는 2미터를 표준으로 한다.

묘지(납골시설)로써 경영주체로 묘지는 공영묘지, 부락유모지, 민영묘자(종교법인경영묘지, 사원묘지, 종교법인경영공동묘지, 공익법인경영묘지, 재단법인경영묘지, 사단법인 경영묘지, 영리법인경영묘지), 개인묘지등이 있다.



공영묘지는 도도부현이나 시정촌 등과 같은 지방공공단체가 경영하고 있는 묘지이다. 그러나 현재 도·부·현이 직접 경영하고 있는 묘지는 한군데도 없다.

부락유묘지는 인구의 증가와 더불어 부락단위로 일정한 장소를 정하여 매장하는 것으로 현재에는 근처에 매장할 사원도 없고 어쩔 수 없이 부락의 일정 장소에 묘지를 정하고 부락이 관리자를 정하여 묘지운영과 관리를 실시해 가는 것으로 비교적 교통이 불편한 장소에 있다.

신설이 허용되지 않기 때문에 점차 감소하고 있다. 민영묘지 중 종교법인 경영묘지에는 사원묘지와 종교법인 경영공공법인이 있다.

사원묘지는 종교법인인 사원이 자기종파를 위한 묘지를 사원 내에 설치하여 제공하는 걸이다.



종교법인경여묘지는 사원묘지와 달리 종지종차를 불문하고 어떤한 종교를 믿든 간에 받아들이는 종교법인조직의 묘지를 말한다.

공익법인경영묘지는 종교법인경영공공묘지와 마찬가지로 어떠한 사람이라도 받아들이는 재단법인 또는 사단법인조직의 묘직를 말한다.

영리법인경여묘지는 부동산회사로 후샐성 환경위생과장으로부터 각도도부현, 각 지정도시 위생주관국장 앞 통지 이상과 같이 원래 허용될 수 없는 주식회사 경여의 묘지가 약간 허용되어 운영되고 있다.

일본의 납골시설은 지상형과 지하형으로 구분될 수 있다.



지하납골시설의 경우 법적으로 4㎡를 초과 할 수 없다.

지하납골시설은 일반형과 벽형 그리고 무연고묘지 등으로 구분 될 수 있다.



평면묘지가 대부분이다. 공간의 효율성과 배수처리에 용이한 벽묘지도 있다.



무연묘지는 영원내 무연묘소를 정리한 유골을 타 영원의 무연분을 이전한 유골을 공동으로 안치하고 있다.

지하 납골시설은 일정한 행위에 대해 규제하고 있으며, 주요 내용으로는 묘지당 비석1개, 테두리로는 80㎝권장, 거대한 나무의 식재 금지, 비석 높이 3m 이내 그리고 옆 묘소에 피해를 주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일반묘지(평면묘지)의 연간 사용료는 570엔/㎡/년이 보통이다.



지상납골시설은 지상공간에 납골당을 설치하여 납골함을 안치하고 있다.

이러한 납골시설은 화장시설과 분리되어 있으며, 도심에 위치하고 있으나 공원처럼 관리되고 있어 주변지역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고 있다.

민영묘지는 오랜 관례에 따하 1평 0.83㎡로 하고 있으나,



공공묘지는 1㎡를 단위로 하고, 3.3㎡룰 1평이라고 하는 것이 대부분이다.

도시주변에는 1구회 4∼5평방미터 정도의 묘소가 압도적으로 많고, 지방에는 6㎡정도의 묘소가 가장 많다.

개인묘가 거의 없고 가족묘 중심으로 설치되어 있다.

법적으로도 장묘시설 설치에 대한 특별한 입지조건이 없고 주민의 동의만 있으면 설치토록 되어 있다.



묘지관리 범위는 묘원내의 묘역, 원로·원지·녹지 등의 청소·관리, 수경시설·편의시설 등의 관리·보전이고, 묘소 내의 청소·관리는 포함되지 않는 것이 보통이다.

만약 도산한 묘지가 있으면, 후생성에서 법정관리에 들어가게 되나 그러한 사례가 아직까지는 없다.

미국과 같이 보험제도는 없다. 묘원 허가에 있어서 해당관서는 매우 엄중한 규제를 실시하고 있으며, 묘소 신청자 자신도 묘원 경영자를 통해 풍수해대책을 충분히 검토하여 조성하고 있다.



지진 등 전재지변에 의한 피해는 각자 개인이 책임이 지며, 이외의 수해 등에 대해서는 시설이 책임을 지도록 하고 있다.

수해 대책과 관련하여 별도로 기금을 조성하고 있지는 않다.

화장장은 일본의 화장장시설은 납골시설과 분리되어 설치되어 있는 것이 일반적이며, 공영시설이 민영시설에 비해 시설은 취약하나 가격은 더 싸다.

즉, 공영시설과 민영시설의 공존은 이용자 선택의 폭을 넓혀 주고 있다.



전체적으로 화장장시설의 수급은 안정되어 있으며, 특히 화장장 이용이 예약제로 되어 있어 화장장시설의 무리한 가동을 피하고 있다.

화장장은 영리적인 시설이 아닌 공익시설로서 주역주민에 대한 최후의 봉사로서 화장장 이용료를 받지 않으며, 화장장 이용료를 받는 경우에는 지역주미과 타지역주민간에 가격 차이를 두는 것이 보통이다.

현재 법에 의해 현이나 지자체에서만 설립토록하고 있다.

화장장의 관리는 지자체에서 직영하는 형태와 민간단체에 위탁하여 운영하는 방법으로 구분된다.



장묘관습의 이념적 토대가 되는 조상숭배 및 사자(死者)에 대한 관념은 일본과 우리나라가 매우 흡사합니다.

한국의 경우 조상숭배사상은 유교의 영향으로 효의 이념과 결합하여 강화되었으나, 일본의 경우 불교의 영향으로 환생의 개념과 결합하여 관념적으로만 존재합니다.



일본은 종교 문화 및 거주양식 등의 면에서 우리와 유사한 점이 많으므로 장묘관행이 흡사하리라는 예측을 낳으나, 철저한 법적 규제와 행정지도 덕분에 화장위주(약 99%)의 관행이 대부분을 차지한다는 점에서는 상당한 차이를 보입니다.



일본의 경우 불교가 서민층으로 확산되면서 불교문화에서 임종 및 장례를 둘러싼 의식의 중요성이 점차 커지게 되어 장식불교(葬式佛敎)로 변모하는 과정을 밟습니다.

이 과정에서 장식불교의 장례서비스는 서민층에게 크게 호응을 받아 불교의 신앙이 쇠퇴한 이후에도 사원 및 승려의 염불을 중심으로 장례의식이 계속 이루어지게 되었습니다.



明治政府는 강력한 행정력을 동원하여 장례 간소화 정책을 추진하였으며, 大正時代에는 새로운 장례의 풍속이 보급되기 시작하였습니다.

이는 告別式과 葬儀의 분리로 葬禮行列 즉 문상객들이 관을 따라 葬地까지 수행하는 관습을 폐지시켰다는 점입니다.

그 이후에도 장례의 간소화 추세는 계속되어 민간에서 생활개선 동맹회가 조직되어 주류접대 금지, 답례품 폐지, 會葬者의 범위 제한 등 장묘절차의 자세한 부분에 이르기까지 간소화가 지속적으로 추진되었습니다.



1948년부터 '墓地 및 埋葬取締規則'을 제정하여 公營火葬場을 전국에 건설하면서 매장을 금지하고 화장을 장려하였습니다.

매장이나 화장된 유골에 대한 土葬은 지방 자치단체장의 허가를 받은 묘지구역 내에서만 가능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설치된 분묘 1기당 묘지면적은 도시주변의 경우 약 4-5m2가 많고, 지방의 경우 6m2 정도로 우리나라 묘지에 비해 차지하는 공간이 매우 작은 편입니다.



또한 도시주변의 私設墓地를 금하는 대신 共同墓地를 도시계획의 일부로 도입하여 묘지의 共同化를 추진하였다.

일본의 묘지문화는 묘지에 대한 혐오시설의 인식을 떨쳐버리고 주변경 관을 살리면서 선인을 추모할 수 있는 장소로 활용될 수 있는 공원식 묘지를 적극 권장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화장터는 물론이고 납골당도 만원이어서 시내 중심가에 엘리베이터가 설치된 고층 납골당 등 도심형 납골당이 등장했습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납골당의 면적을 줄이는 동시에 가족 합장 납골당의 설치를 검토하고 있으며 가능하면 유골을 산이나 바다 뿌리는 ‘자연장’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사망한 일본의 유명 여배우 사와무라 사다코(澤村貞子)는 생전에 자신의 집 창문에서 한눈에 보이는 사가미 천변에 자신의 뼈를 뿌려달라는 유언을 남겨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결국 일본의 화장비율이 크게 늘어난 데는 전통적인 관습에 기인한 부분도 있으나 정부의 강력한 화장 장려정책과 행정지도의 결과로 보는 것이 옳을 것입니다.

埋葬 및 火葬葬取締法律이 제정된 이후 화장시설의 확대 및 現代化 노력을 일관되게 추진해 왔으며, 그 결과 화장에 대한 혐오관념을 크게 불식시킨 점이 화장제도 확대의 요인으로 지적되고 있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사회의 지도층 인사들에게 개혁정부의 행정력을 동원하여 이를 강제함으로써 일반 국민에게 장묘제도의 수용을 설득 추진한 점이 큰 효과를 발휘했다는 점은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큽니다.
Posted by funeral